본문 바로가기
Travel/국내여행

강원도 인제 가보아야할 맛집 '고향집' 두부구이, 두부찌개

by 팬시남 2020. 5. 23.

 

여행을 가면 관광지나 볼거리도 중요하지만, 우선 순위는 먹거리의 질!!! 

특히나 여행지에서는 단 한끼도 맛 없는 식사를 즐기고 싶지 않다.

 

돌아다니는 것 보다는 캠핑 느낌(?)으로 먹거리를 준비해 가긴 했지만 주변 식당을 검색해 보니

가볼만한 곳이 몇 군데 있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식당은 두부 요리로 유명한 '고향집' 이었다. (본의 아니게 연달아 두부 요리집을 소개하는데, 좋아하긴 하지만 두부집만 갈 정도로 좋아하진 않는다;;; 오해 마시길 ㅎ) 

 

펜션 사장님은 고향집 보다는 기린면 그린모텔 1층에 있는 '이조은 할머니 순두부'를 추천해주셨는데, 가보진 못했다. 

나중에 가보기로 하고 저장 ㅎ 

 

 


 

늦은 아침을 먹기 위해 10시가 넘은 시간에 갔는데도 식당이 비어 있지 않았다. 종일 사람이 많은 식당인 듯.

의도치 않게 이틀 연속 아침을 이곳에서 해결했다. 

 

가정집을 개조한 시골 식당의 외관

방송 출연 이력. 나올만한 데는 거의 다 나온 듯 ㅎㅎ

벽에 걸린 유명인들도 엄청 많다. 심지어 태지형까지 다녀가셨다. 

 

최근엔 백종원 아저씨께서 다녀가심 ㅎ
메뉴판

첫째날 기본 반찬. 반찬들도 맛있고 깔끔했다. 특히 볶은 김치와 마요네즈를 넣은 두부 샐러드(?), 시래기 볶음이 좋았다. 깻잎도 좋았고. 

둘째 날 반찬. 매일 조금씩 변화를 주는지 어제와는 다르다. 갓볶아낸 감자조림이 특히 맛있었고, 싱싱함이 느껴지는 마늘쫑 볶음도 좋았다. 두부 샐러드와 볶은 김치는 여전히 좋았고 ㅎ

고향집의 시그니처 메뉴. 두부구이. 

1인분 양이고, 2인분을 시키면 두부를 접시에 담아 내어 준다. 한차례 구워 먹은 후 접시에 있는 두부를 구우면 된다. 

(일하시는 분들이 바빠서 설명을 잘 못해준다 ㅎㅎ) 

 

적당히 간간하고 담백한 두부구이. '겉바속촉'까지는 아니지만 잘 구워진 두부와 따뜻한 밥의 조화라니!

스팸따위는 안드로메다로.. ㅎ

첫째 날은 1인분을 시켰다가 둘째날은 과감하게 2인분 시켜서 배불리 먹었다. 

글 올리면서 보니 또 먹고 싶어진다. 

 

공중샷

두부찌개 2인분이 기본으로 두부구이 만큼 인상적이진 않았지만, 두부 먹는 맛으로 잘 먹었다. 비지찌개를 먹어보고 싶었는데 아들 녀석이 두부찌개를 고집하는 바람에 ㅎ 

 

 

 

손님들도 쉼 없이 들어오고, 종업원들은 살갑게 친절하진 않지만 요청사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응대해준다. 별 불편함은 없었다. 인제에 다시 간다면 더 들르고 싶은 집이다. 명불허전 맛집이었다. 가시게 된다면 두부구이는 꼭 드셔보시길~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