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조승우, 박신혜 주연의 넷플릭스 시지프스 1회, 2회 후기 (시지프스 뜻)

by 팬시남 2021. 2. 18.

 

조승우, 박신혜 두 스타의 만남, 넷플릭스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조승우, 박신혜 주연, 등장인물만으로도 엄청난 화제가 된 JTBC 드라마 시지프스를 보았습니다. 티비가 없어서 본방 사수는 못했구요. 다행히 본방이 끝나고 넷플릭스에서 10시30분에 업로드가 되어 시청할 수 있었습니다. 이전에도 JTBC 수목드라마는 본방송 종료 직후 넷플릭스에 업로드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팩트 체크는 해보지 못했지만, 넷플릭스와 계약이 되어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시지프스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 영어권, 아랍권 국가는 방송 종료 후 10시 30분에 (한국 시간 기준) 업로드 되며, 그 외 지역은 드라마 전체 종료 후 지역별 일정에 따라 전회가 일시에 공개된다고 합니다. 

 

 

 

시지프스 드라마 정보 

시지프스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서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 사업가 한태술과 그를 위해 먼길을 거슬러온 구원자 강서해의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드라마이다. 믿고 보는 배우 조승우가 맡은 한태술은 천재 공학자이자 나스닥에 상장한 글로벌 회사 퀀텀앤타임의 대표이다. 뛰어난 두뇌, 의외의 선행으로 전 국민이 좋아하는 공대오빠로 살고 있지만 불의의 사고로 형을 잃은 것에 대한 아픔을 가지고 살고 있다. 

 

 

박신혜가 맡은 강서해라는 인물은 한태술을 지키기 위해 미래에서 온 인물이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미래의 대한민국에서 온 그녀는 육탄전, 폭탄설치 등이 가능한 강한 전사이다. 그간 주로 로맨스 드라마에서 여주인공 역할을 했던 그녀이기에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시지프스 드라마 1회 후기 - 다소 실망

 

비밀의 숲 시즌1, 2를 워낙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에 황시목, 아니 조승우가 연기하는 다음 캐릭터에 대한 기대가 컸다. 그리고 박신혜는 워낙 미모가 빼어나고, 연기도 잘하시니까 당연히 보고 싶은 드라마였다. 기대를 안고 시청을 시작했지만...사실 좀 실망했다. 

 

 

 

강서해가 한태술을 구원한다는 설정은 이해가 되었지만, 시나리오의 취약함이 드러나는 (다소 설득력이 떨어지는) 스토리 전개에 긴장이 풀리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최근에 본 드라마 '비밀의 숲'처럼 지극히 현실에 기반한 탄탄한 논리 구조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아무리 뛰어난 천재라지만, 일반인이 비행기의 전력 공급 시스템을 파악하여, 끊어진 전력을 다시 공급한다? 다소 맥빠지는 장면이었다. 이외에도 곳곳에서 드러나는 개연성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장면들이 마음에 걸렸다.

 

대사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전 여자친구이자 정신과 의사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서

 '니가 섹시컨셉 아이돌'과 몰디브 가서 그런거지! (대사가 정확하게 일치 하진 않는 것 같은데 '섹시컨셉 아이돌'이라는 말은 정확하다) 현실성을 살리고자 했다면 여성의 이름이 나왔어야 하는 장면인데, 저렇게 지칭하는 것 자체가 다분히 설명처럼 들렸다. 내공이 있는 작가분이 집필하셨겠지만 이해가 되지도 않고 맥이 탁 풀리는 지점이었다. 아직 1편이라 본격적으로 이야기의 전개가 시작되진 않았지만 나아지길 기대해본다. 

 

JTBC 10주년 기획 드라마던데 이렇게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 믿고 싶다. 예고편을 보니 액션신과 더불어 폭발씬 등 예산도 꽤나 투입한 것처럼 보인다. 어쨌거나 다음 주까지는 계속 지켜볼예정이다. 허술한 논리 구조를 덮어주는 스토리 전개가 있기를 기대해 본다. 

 

시지프스 2회 후기 - 역시 실망, 그러나 3회를 기다린다

 1화의 실망스러운 디테일을 감수하기로 하며 2회를 시청했다. 그러나.... 서해와 단속국 직원들의 총격씬은 좀 어이가 없었다. 그렇게 총을 쏘아 대는데 한 번도 맞지 않다니... 차라리 단속국 직원들이 오기 전에 창문을 통해 탈출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이야기는 전개되는데, 이상한 지점이 한 두군데가 아니다. 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3회를 기다려본다. 3회에서 드디어 한태술(조승우)과 강서해(박신혜)가 만나기 때문이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가 된다. 

 

참고 : 시지프스 뜻

시지프스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코린토스의 왕이다. 그리스 신화의 등장인물 중 가장 교활한 인물로 유명하다. 흔히 '시지프스의 돌'이라는 말이 많이 사용되는데, 그가 받은 벌로 신들을 기만한 죄로 커다란 바위를 산꼭대기로 밀어올리는 벌이다. 산꼭대기로 이 바위를 올리면 이 바위는 다시 아래로 굴러 떨어져 시지프스의 형벌이 영원히 되풀이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지프스의 형벌에서 이 드라마 이름을 착안한 것 같은데, '시지프스'는 곧 우리 인간을 가리키는 것 아닐까 생각해본다. 

 

 

 

 

댓글6

  • 맹뚜 2021.02.19 08:37 신고

    이것도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 KOSTOLANY 2021.02.19 17:43

    오~! 좀 실망인가 보네요. 한번 봐야겠습니다. 글을 잘쓰셔서그런지 재미있을거 같네요.~ㅎ
    답글

  • 런던 2021.02.25 07:06

    1회와 2회 리뷰나 모든 것을 참아 넘기고 3회를 기다려 보는 마음이 저와 꼭 같네요.
    방금 3회를 보고.... 계속 봐야하나 고민입니다. 개연성이 너무 떨어지고 박신혜씨는 맞지 않은 옷을 입은듯합니다. 연기력도 많이 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관이 흥미로와서 4회까지는 꾹참고 봐 볼려고 합니다...
    답글

    • 팬시남 2021.02.25 07:09 신고

      ㅠㅠ 저도 어제 3회까지 꾹 참고 봤는데, 여기까지인가 봅니다. 도저히 안되겠어요 ㅎㅎ CG는 우뢰매 수준에, 총격씬 개연성도 너무 떨어지고, 단속국 존재도 이상하고 ㅎㅎ